web-logo

자동로그인
※ 현재위치 : 기타 이야기 ▷ 제작기술


스프러스(Spruce)와 시더(Cedar)의 차이점
최동수  (Homepage) 2011-01-19 23:02:35, 조회 : 4,984, 추천 : 1206

1. 취향의 문제, 음질의 특징과 반응성 :

스프러스와 시더의 선택은 취향의 문제이다.
마치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쵸코 아이스크림의 차이처럼. 대체로 시더는 적은 진동수,
즉 저음영역에서 잘 울린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달콤하면서도 더 부드럽고 풍부한 소리를 내는 경향이 있다.
시더는 일반적으로 약간 상대적으로 어두운 음색이면서 원달성은 덜하지만 부드러운
톤을 갖고 있다.
약간은 어두운 느낌의 음색이 특징. 그러나 제작가에 따라서 시더를 써도 얼마든지
밝고 소리가 또렷한 기타를 제작할 수 있다.

음파를 오실로스코프를 통해 파형을 관찰하면 진동수가 많은 고음성분은 파형의 형태가
날카로운 형태를 갖고 진동수가 적은 저음성분은 완만한 곡선을 그린다.
같은 음정이라도 그 음정에는 그 기본 진동수의 2배, 3배, 4배… 의 배음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 배음의 함량이 음색을 결정하는 요소이다.

높은 진동수의 배음이 많이 포함될수록 파형의 형태는 날카로워지며 음색은 명확해지고,
밝아지며, 극단적인 경우에는 폰티첼로 같은 금속성 소리가 난다.
스프러스가 밝은 음을 낸다는 것은 높은 진동수의 배음에 대해 잘 반응한다는 것이다.
스프러스는 충분한 시간이 지나 건조가 잘 되어있는 경우 대단히 명확하고, 원달성이
뛰어나며 화살촉 같은 선명한 음의 분리도를 가지며 트인 소리를 낸다.
스프러스 앞판의 기타는 제작된 이후 수년정도 연주를 많이 해 줄수록 소리가 더 트인다.
반면 시더는 스프러스에 비해 시간이 지나더라도 소리가 크게 좋아지지 않는다.
그러나 처음부터 반응성이 좋아서 처음부터 큰 음량과 트인 소리를 낸다.
  

2. 수분과의 상관관계 및 건조에 따른 나무조직의 변화 :

스프러스는 시더에 비해 습기에 변형되기 쉽다.
그래서 잘 건조된 오래된 것을 선택해야 한다.
스프러스는 주변 공기의 습도에 따라 수분을 흡수하거나 배출한다.
즉 공기의 습도가 높으면 수분을 흡수하고 습도가 낮으면 수분을 배출한다.
나무의 섬유소는 두가지 종류가 있는데 그 하나는 비정형성 섬유소로 수분을 흡수,
배출하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결정성 섬유소로 수분을 흡수하거나 배출하지 않는
것이다.
나무가 잘려져서 마르기 시작하면 비정형성 형태가 결정성 형태로 바뀌어지게 되는데
흡수성은 점점 없어지고 단단해지게 되면서 더 큰 진폭으로 진동할 수 있게 된다.

한마디로 시간이 지나고 건조될수록 음질이 더 좋아진다.
그러나 일단 최적상태로 건조된 나무는 더 이상 시간이 지나더라도 음질이 더 좋아지지는
않는다.
단, 이것은 연주를 하지 않고 건조된 상태만을 가지고 이야기 한 것이다.
최적상태로 건조된 나무이더라도 연주를 함으로써 더 소리가 좋아질 수 있다.


3. 수질선과 음질 :

좋은 스프러스 앞판 나무의 특징중에 하나는 수질선(medullar ray)이 있다는 것이다.
수질선이란 나무결에 직각방향으로 자라는 섬유질을 말한다.
나무에서 수질선의 역할은 녹말과 수지를 순환시키는 것이지만 앞판으로 쓰일 경우
수질선은 나무결을 이루는 긴 섬유들 간의 통로가 되어서 음질을 개선시킨다.
수질선은 시더에서도 약간 보이기는 하지만 뚜렷하지 않고 스프러스 만큼 소리에 중요한
역할은 하지 못한다.


4. 기타의 소리가 트인다는 것 :

스프러스는 시더에 비해 수지(resin) 성분이 많아서 소리가 트이는 데 시간이 더 많이
걸린다.
시간이 지날수록 수지는 더욱 더 부서지기 쉬운 상태로 되고 연주를 오래 동안 계속하면
이 수지들이 소리의 진동에 의해 부서지게 된다.
그렇게 되면 기타는 더욱 더 반응성이 좋아지고 음질은 더욱 익게 된다.
얼마나 빨리 소리가 트이냐 하는 것은 앞판의 나무가 얼마만큼 잘 건조되었는가 하는
것과 얼마나 자주 연주를 해 주느냐에 달려있다.
당연히 잘 건조된 것일수록, 자주 연주를 할수록 소리가 빨리 트인다.
스프러스의 종류에 따라서도 차이가 난다.
보통 독일산 스프러스는 대체로 소리가 트이는데 1~2년 걸리고 이후 수명이 다 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소리가 개선된다.

북미지역에서 나는 엥겔만 스프러스는 독일산 스프러스 보다 수지성분이 적어서
상대적으로 빨리 소리가 트인다.  


<다음카페에서 퍼온 글임>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  탭 튜닝(Tap Tunning)에 대하여-3장    최동수 2011/08/09 1103 4854
7  탭 튜닝(Tap Tunning)에 대하여-2장    최동수 2011/08/09 1164 4082
6  탭 튜닝(Tap Tunning)에 대하여-1장    최동수 2011/08/09 1099 5572
 스프러스(Spruce)와 시더(Cedar)의 차이점    최동수 2011/01/19 1206 4984
4  3 음향판의 설계에 관하여    최동수 2011/01/16 1230 5060
3  2 음향판의 구조적 검토    최동수 2011/01/16 1093 3378
2  1 기타의 공명    최동수 2011/01/16 1038 3373
1  기타의 음계와 프렛 산출 방법  [1]  최동수 2011/01/16 1044 3926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ames Rhee
 
Copyright @2009 ~ 2019 DSGuitar(최동수기타) Homepage - http://dsguitar.com - Since 2009. 05. 01